본문 바로가기

※ 전체 글 보기 ※

재개발 아파트 저소득층 원주민, 분양가 일부만 부담하고 입주 재개발 아파트 저소득층 원주민, 분양가 일부만 부담하고 입주 지분형주택 이르면 연내 첫선 재개발지역의 저소득층 원주민이 집값의 일부만 내고 살아본 뒤 나머지 지분을 나중에 사업시행자로부터 사들이면 소유권을 완전히 넘겨받는'지분형 주택'이 이르면 연내 첫선을 보일 전망이다. 국토해양부는3일 공공이 개발하는 재개발 및 주거환경정비사업 지역에서 원주민과 사업자가 분양주택을 공동 소유하는 내용을 담은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 개정안이 최근.. 더보기
포항시, 기타물건 시가표준액 결정 고시 포항시, 기타물건 시가표준액 결정 고시  - "건물 신축가격기준액 ㎡당 61만원" -   포항시가 2012년도에 적용될 건물 및 기타물건에 대한 시가표준액을  결정, 고시했다.  주요내용으로는 건물 신축가격기준액이 지난해 58만원/㎡에서 올해는 3만원 증가한 61만원/㎡으로 인상된다. 또한 건물 신공법에 따른 라멘조·보강블럭조 등 구조지수와 노인복지시설 용도지수, 주차전용시설 감산특례 등이 신설됐다.. 더보기
[김재권 변호사의 부동산 읽기] 상속재산보다 부채가 많을 때 [김재권 변호사의 부동산 읽기]   상속재산보다 부채가 많을 때 - 상속포기와 한정승인   상속재산보다 부채(채무)가 많아도 탈이다. 상속받을 것이 없다고 태무심하다가 때를 놓쳐 부채를 다 뒤집어쓰는 경우가 생긴다. 이처럼 상속재산보다 부채가 많을 때 상속인들의 대처요령에 대해 알아보자. 민법상 상속인은 상속 개시된 때로부터 피상속인의 재산에 관한 포괄적 권리의무를 승계하도록 규정하므로, 일반적으로 부모의 사망.. 더보기
[김재권 변호사의 부동산 읽기] 상속인에게 보장되는 유류분 [김재권 변호사의 부동산 읽기] 상속인에게 보장되는 유류분   사망시 전재산을 사회단체에 기부한 일로 매스컴에 미담사례로 소개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한편, 망인의 상속인들이 기부받은 단체를 상대로 살기 어렵다며 재산을 반환하라고 소송을 제기하는 아이러니한 일이 벌이지곤 한다. 이때 상속인이 주장하는 근거가 바로 민법상 유류분(遺留分) 제도다. 민법이 거래의 안전과 가족생활의 안정을 위해 신설한 제도다(1112~1117). .. 더보기
[김재권 변호사의 부동산 읽기] 상속분은 어떻게 정해지나   [김재권 변호사의 부동산 읽기] 상속분은 어떻게 정해지나   상속분은 망인(亡人)인 피상속인이 유언으로 지정하면 이에 따르고, 지정하지 않았다면 민법이 정하는 상속분에 따른다. 상속분은 민법이 정하지만 남녀평등의 요구에 따라 변천돼 왔다. 1959년 12월31일 이전에는 호주 상속인인 장남이 단독으로 상속했다. 그 후 1978년 12월31일까지는 장남(호주상속)이 1.5, 기타 아들 1, 기혼녀 0.25, 미혼.. 더보기